현대모비스, 북미 시장 '차량용 방송 플랫폼 시범사업' 추진

2022-12-26 13:48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사진=현대모비스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오토모티브 사양 ATSC3.0 방송 송수신 시스템을 장착한 실증 차량으로, 방송 주파수와 인터넷 프로토콜(IP)를 이용해 고화질 영상과 데이터의 고속 송·수신을 구현한다
[글로벌에픽 이성수 기자] 현대모비스는 미국 최대 미디어그룹 싱클레어(Sinclair)와 북미 시장에서 차량용 방송 플랫폼 시범사업을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차량용 ATSC3.0(미국 차세대 방송 표준) 수신 시스템의 기술력을 현지에서 입증해 글로벌 시장을 정조준 한다는 전략이다.

ATSC3.0은 미국에서 20년 만에 새로 제정한 차세대 방송 표준이다. 방송 주파수와 인터넷 프로토콜(IP)를 이용해 고화질 영상과 데이터의 고속 송·수신을 구현한다.

통신 주파수보다 더 넓은 도달 범위를 저렴하게 활용하면서 다채널 방송과 양방향 서비스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자율주행 확대에 따라 이동 중 차량 내 고화질 영상 콘텐츠에 대한 수요를 충족시켜 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모비스는 20일(현지 시각)부터 미국 워싱턴DC와 볼티모어에서 차세대 통신 표준 ATSC3.0의 차량용 방송시스템 실증을 진행했다.

실증 행사에는 싱클레어, 미국 3대 자동차 딜러 마일원(MileOne), ATSC3.0 관련 솔루션기업 캐스트닷에라(CAST.ERA·싱클레어-SK텔레콤 합자 법인)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현대모비스의 ATSC3.0 플랫폼이 장착된 차량에 탑승해 이동 중 고화질 방송과 위치 기반 맞춤형 광고 시연을 체험하고, 추가 사업·기술 협력 회의를 가졌다.

특히 데이비드 스미스 싱클레어 회장이 직접 시연에 참여해 차량용 TV 시스템에 대한 높은 관심과 의지를 보였다.

앞서 10월 현대모비스와 싱클레어, 캐스트닷에라는 ATSC3.0를 적용한 북미 차량용 TV 시스템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ATSC3.0은 실내외에서 UHD급 영상과 데이터를 양방향으로 주고받을 수 있다.

HD 화질의 단방향 실내 통신만 가능했던 기존 ATSC1.0에서 한층 진일보한 기술이다. 한국에서는 2016년 지상파 UHD 방송 표준 규격으로 세계 최초 상용화된 바 있다. 현대모비스를 비롯해 국내 기업들은 이미 차량용 서비스, 5G 통신 융합 등 다각도 활용을 모색 중이다. 이번 MOU 및 실증사업은 한·미 양국의 업계 리더들이 ATSC3.0 시장 선점을 위해 의기투합했다는 의미를 지닌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프로젝트에서 고속 이동 중 고화질 TV 시청이 가능한 세계 최초 오토모티브 사양 ATSC3.0 방송 송수신 시스템을 제공한다. 안테나와 저잡음 증폭기(LNA)를 결합해 차 전면 유리에, ATSC3.0 방송 모듈을 차량 내부에 장착하고 뒷좌석 모니터(RSE)를 연동했다. 하드웨어 내구성과 소프트웨어 범용성 등을 차량용으로 한 차원 끌어올린 솔루션이다. 방송영상 포맷과 콘텐츠 송출 등은 싱클레어와 캐스트닷에라가 담당한다.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국내외 업체들과 협업을 통해 차량용 ATSC3.0 수신 시스템의 선행개발에 성공했다. 현대모비스는 상세 콘셉트를 수립하고 안테나와 통신 모듈, 칩셋을 적용해 하드웨어 및 시스템 개발과 동작 시나리오 검증 등을 총괄했다. 해당 시스템은 캐스트닷에라, KBS 등과 협업을 통해 관련 인프라를 구축 중인 제주, 서울 지역 테스트 베드에서 성능 검증을 마쳤다. 10월에는 워싱턴DC를 포함한 미국 주요 도시에서도 수신 성능을 점검했다.

ATSC3.0 시스템이 적용된 차량은 패밀리카 수요가 많은 중대형 SUV 시장에서 더욱 각광받을 전망이다. 실시간 고화질 TV 시청은 물론 재난 및 비상상황 실시간 알림, 지역 맞춤형 광고 서비스, 정교한 GPS 신호를 이용한 내비게이션 기능 향상과 차량 펌웨어 OTA(Over the Air·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까지 활용도가 무궁무진하다. 현대모비스 홍보 담당자는 “현대모비스의 주력사업 중 하나인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 분야 기술과 결합해 향후 더욱 강력한 기능을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캐스트닷에라와 현대모비스는 내년 4월 라스베이거스 ‘NAB쇼(전미방송협회 방송기자재박람회)’에 차량용 ATSC3.0 수신 시스템을 출품한다. 북미 시장 안착을 넘어 글로벌 마켓까지 겨냥해 IVI 기술 트렌드를 선도하기 위해서다. 미래 모빌리티 통합제어 플랫폼 ‘모비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MIS)’ 구축과 혁신적 선행 기술 개발로 IVI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면서 미래차 시장 경쟁력을 계속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

독자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