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농촌 외국인 기숙사 건립 대상지 최종 확정

2022-01-28 15:50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글로벌에픽 이성수 기자] 전남 해남군은 농촌인력의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외국인 근로자들이 상시 거주할 수 있는 농촌 외국인 기숙사 건립 대상지로 최종 확정됐다고 28일 밝혔다.

농촌 외국인 기숙사 건립은 농림축산식품부 시범 공모사업으로, 해남군과 경상북도 영양 등 전국에서 2개소가 선정됐다.

외국인 기숙사 건립은 전국에서 처음으로 추진된다.

특히 외국인 근로자 기숙사 건립은 해남군이 전남도와 중앙부처에 선제적으로 건의해 추진을 끌어낸 사업으로, 상향식 공모 추진으로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명현관 군수 등은 직접 중앙부처를 여러 차례 방문해 열악한 시설에 거주하는 외국인 근로자의 숙소를 건립해 체류기간을 늘리고, 합법화된 시설을 통해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기숙사 건립이 필요하다는 점을 적극 설득해 왔다.

국비 12억 원을 포함해 총 24억 원이 투입되는 외국인 근로자 기숙사는 남녀 기숙사를 비롯해 상담실과 커뮤니티 공간, 공유주방 등의 공간으로 조성해 외국인 근로자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2023년까지 황산 옥동초등학교 폐교 부지인 군유지 3,000㎡에 지상 2층, 총면적 약 964㎡ 규모로 지어진다.

전국 최대 경지면적을 보유한 해남군은 고구마와 배추 등 작목을 중심으로 일시 3,000여 명 규모의 계절성 농촌인력이 운영되고 있다.

이중 농업분야 외국인 근로자는 700여 명으로 추정되는 상황으로 인력의 대부분을 외국인 근로자가 차지하고 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외국인 입국이 제한되고 인건비가 상승하면서 농촌 일손 부족이 큰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명현관 군수는 "이제 농어업 현장에서 외국인 근로자가 없으면 많은 어려움이 발생할 정도로 역할이 커지고 있다"며 "외국인 근로자 유입은 물론 안정적인 거주공간이 확보되면 농촌 일자리 부족을 해결할 수 있는 실마리가 될 수 있으리라 기대되는 만큼 기숙사 건립사업을 추후 권역별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

독자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