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코호트 입학, 5세 신입생 학교 적응에 도움

2022-06-09 18:23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글로벌에픽 이성수 기자]

학교에 처음 입학하는 만 5세들을 그룹으로 묶어 단체 입학을 시킬 경우 아이들의 불안감을 낮춰주는 것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에서는 보통 아이들이 다섯 번째 생일에 학교에 처음 입학하는데, 최근 개정된 교육법으로 인해, 학교는 입학 시 신입생들끼리 같이 집단으로 묶어 정해진 날에 함께 입학할 수 있는 ‘코호트 입학(Cohort Entry)’을 도입할 수 있다.

전체 학교 중 현재 코호트 입학을 허용하는 7%의 학교에 따르면, 94%의 신입생들이 입학 일정을 예정대로 진행할 계획이다. 이는 코호트 입학이 아이들의 정신건강 및 교우 관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을 의미한다.

코호트 입학을 허용하는 학교의 교장 중 80%가 코호트 입학으로 들어온 학생들의 학습 참여도가 그렇지 않은 학생들에 비해 높았다고 밝혔다. 교사들 역시 입학 준비 및 행정 업무에 필요한 시간을 크게 절약할 수 있었으며, 이는 팬데믹 동안 과중했던 교사들의 업무량을 개선시키는 데에 큰 도움이 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파우아타하누이 학교의 케인 웹스터 교장은 “코호트 입학이 매우 효율적이라서 코호트 입학의 큰 지지자”라면서 “아이들이 입학일 전에 세 번의 학교 방문을 거친 결과, 아이들이 입학일에 익숙한 얼굴들을 볼 수 있어 학교 적응에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웹스터 교장은 “아이들의 불안감 감소는 곧 아이들이 혹시 있을 수 있는 학습 관련 어려움을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있음을 의미하며, 또한 아이들이 전반적으로 학교생활을 시작하기에 더 준비가 돼있어 보인다”고 덧붙였다.

학교는 신입생의 규모를 사전에 파악할 수 있어 교실 및 수업 준비를 수월하게 할 수 있으며, 학생들이 모두 같은 날 시작한다는 점도 큰 장점으로 꼽히고 있다.

교육평가원 루스 시노다 책임자는 코호트 입학이 훌륭한 결과를 보이므로 더 많은 학교들이 이 제도를 도입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루스 책임자는 “94%의 학교가 코호트 입학 제도를 유지하기로 결정했으며, 이 제도의 학습 참여도 개선, 교사 업무량 감소 및 학교와 지역사회의 유대감 증대의 효과를 고려하면 다른 학교들도 코호트 입학 제도를 시도해볼만 하다”고 말했다.

한편, 코호트 입학은 신입생의 학교 시작일을 교육부가 지정한 날짜에 따라 1년에 8번 혹은 학기당 두 번으로 제한한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

독자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