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제1차 식품유래 항생제 내성 국제콘퍼런스' 온라인 개최

2021-09-06 17:14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글로벌에픽 이성수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6일부터 8일까지 식품유래 항생제 내성에 대한 대응 협력 강화를 위해'제1차 식품유래 항생제 내성 국제콘퍼런스(GCFA)'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국제 콘퍼런스에서는 한국이 CODEX 항생제 내성 특별위원회 의장국으로서 처음으로 개최하는 행사로 외국의 식품유래 항생제 내성 관리에 대한 정책 사례를 공유하고, 항생제내성특별위원회에서 마련할 국제 규범 이행의 필요성, 국제 공조의 중요성 등을 논의한다.

이번 국제 콘퍼런스는 3일간 4개의 세션으로 구성되며 세계보건기구(WHO), 유엔식량농업기구(FAO) 등 국제기구와 덴마크, 일본 등 국내 외 전문가들이 발표할 예정이다.

주요 프로그램은 △기조연설 △국제기구·유럽 식품안전청(EFSA) 등의 항생제 내성 위해평가 △국내외(덴마크, 일본) 항생제 내성 위해관리 △항생제 내상 저감을 위한 국제사회 협력 △항생제 내성 관리와 신기술 연구 등이다.

이번 콘퍼런스는 한국이 국제적으로 그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항생제 내성 이슈를 보다 적극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처음으로 개최하는 행사인 만큼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

식약처는 "이번 국제 콘퍼런스가 식품유래 항생제 내성 관리에 대한 국내외 다양한 정보 교환의 장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국제기구 등과 다각적으로 협력해 우리나라가 국제 공조 강화의 주축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

독자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