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정책

인천시, ‘AI·5G 기반 대규모 로봇 융합모델 실증사업’ 2단계 돌입

부평지하상가에 안내로봇 등 15대 투입…하반기 원거리 관제 도전

2023-04-05 09:50:00

인천시 부평지하상가 내 배송로봇 실증 활동. [사진=인천시청]
인천시 부평지하상가 내 배송로봇 실증 활동. [사진=인천시청]
인천광역시는 5일, 산업통상자원부(전담기관: 한국로봇산업진흥원)가 지원하는 ‘인공지능(AI)·5G 기반 대규모 로봇 융합모델 실증사업’ 2단계에 착수했다.

이번 사업은 국민 편의증진과 서비스 로봇 보급확산을 위해 병원, 공항, 철도, 대형마트 등 국민밀접시설을 대상으로 로봇 융합모델 실증을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인천의 경우 총 18억원을 투입해 부평역과 부평지하상가를 대상으로 5종 15대의 로봇(배송, 감시정찰, 웨어러블, 안내, 제빵로봇)을 실증하고 있다. 이는 인천테크노파크가 주관하고 인천교통공사(실증지원), 한국전자기술연구원(원격관제시스템 구축), 유진로봇(로봇개발), 시스콘(로봇개발), 푸드앤로봇 등이 함께 추진하는 사업이다.

1단계인 지난해에는 로봇의 운영관리, 관제지원을 위해 부평 지하상가 내 로봇실증지원센터를 개소하고, 배송로봇(물품·음료배송, 폐기물 운반 등), 감시정찰로봇(역사 내 사각지대 순찰), 웨어러블 로봇(작업자 업무보조) 등 7대 로봇을 활용해 총 2,271건의 실증을 추진했다. 특히 공공분야에서는 처음으로 현장에 4족 보행로봇을 적용했으며, 참여기업에서는 수요처 발굴과 함께 배송로봇 34대 판매실적을 올리기도 했다.

2단계인 올해는 배송로봇 2대와 웨어러블로봇 3대를 추가해 대상과 실증범위를 확대하고, 안내로봇 3대를 신규투입해 지하상가 이용객을 대상으로 지도정보 제공, 길 안내와 상가별 마케팅 지원 등 서비스를 실증할 계획이다. 아울러 하반기에는 서구 청라에서 부평 현장의 로봇을 제어하는 원거리 원격관제도 시도할 예정이다.

이남주 인천시 미래산업국장은 “정부는 로봇산업이 생산성 향상, 인력부족·산업재해 예방, 미래 신성장산업 등 1석3조 효과를 가진 핵심분야로 주목하고 있다”며 “인천시는 앞으로도 시민들의 편의증진과 인천의 미래를 위해 로봇산업 육성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종균 글로벌에픽 기자 epic@globalepic.co.kr
리스트바로가기

많이 본 뉴스

에디터 픽!

헤드라인

주요뉴스

에픽포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