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셀, 세포치료제 생산 선두 나선다…인체세포 등 관리업 허가

첨단바이오 의약품 제조기업 최초…인체세포 등 채취·처리·공급

2021-03-02 16:26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GC녹십자셀 전경. 사진=GC녹십자셀
[글로벌에픽 유운산 기자] 세포치료 전문기업 GC녹십자셀(대표 이득주)은 인체세포 등 관리업 허가를 획득하면서 국내 세포치료제 위탁개발생산(CDMO) 기업 중 가장 빠르게 세포치료제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GC녹십자셀은 국내에서 첨단바이오 의약품 제조기업 중 최초로 인체세포등 관리업 허가를 획득했다고 2일 밝혔다.

인체세포등 관리업 허가는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안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 시행되면서 신설된 것으로, 첨단바이오의약품의 원료가 되는 인체세포 등을 채취, 처리, 공급하기 위해서는 해당 허가가 필요하다.

즉 세포치료제의 경우 그 원료가 인체 혹은 그 외 세포나 조직에서 추출해야 하므로 세포치료제 위탁생산을 위해서는 반드시 첨단바이오의약품 제조업 허가와는 별개로 인체세포등 관리업 허가를 득해야 한다.

GC녹십자셀은 인체세포등 관리업 허가를 획득함에 따라 국내 세포치료제 위탁개발생산(CDMO) 기업 중 가장 빠르게 세포치료제 생산할 수 있다.

이미 2020년 매출 중 미국 아티바 바이오테라퓨틱스와 GC녹십자랩셀 등 CDMO 매출이 전년 대비 524% 많이 증가했고 2021년에도 CDMO 사업 확장을 통해 매출 이익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득주 GC녹십자셀 대표는 "인체세포 등 관리업 허가를 통해 국내 기업 중 가장 빠르게 세포치료제 CDMO 사업에서 우위를 점했다"면서 "그동안 세포치료제의 허가, 생산, 판매를 통해 쌓은 노하우를 활용해 세포치료제 전문 CDMO 사업에서도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고 말했다.

GC녹십자셀은 2020년 이뮨셀엘씨주 매출액 356억원을 달성했고 고형암 대상의 CAR-T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유운산 글로벌에픽 기자 kangsan0691@naver.com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

독자가 많이 본 뉴스